사진과 스튜디오, 그리고 거짓에 관하여 photograph, studio and deception
2016.2.20 - 3.20

사진과 스튜디오, 그리고 거짓에 관하여

photograph, studio and deception

 

전시 장소
갤러리팩토리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 10길 15)

 

전시 일정
2016년 2월 20일 (토) ~ 3월 20일 (일) 

오프닝 2016년 2월 20일 (토) 저녁 5시 

기획
이경희, 갤러리 팩토리  Curated by kyunghee Lee, Gallery FACTORY

참여 아티스트
김형식 Hyungsik Kim

 

문의
갤러리팩토리 / 02 733 4883 / www.factory483.org / galleryfactory@gmail.com

관람시간
화 - 일, 오전11시 - 저녁7시

 


전시 내용

지난해 상영했던 영화 중 말쑥하게 정장을 차려입은 특수요원의 대사가 유행한 적이 있다.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Manners Maketh Man)” 비슷한 의미로 “내가 먹는 것이 곧 나다.(I am what I eat)”라는 속담도 있다. 매일 내가 무엇을 먹고, 생각하고, 누구를 만나고, 어떤 이야기를 해왔는지, 한 사람이 꽤 오랜 시간 동안 ‘몸’과 ‘머리’로 축적해 온 ‘행위’와 ‘생각’이 그 사람 자체가 아닐까?

 

갤러리팩토리는 이러한 질문에서 시작해 지난해 전시, 워크숍, 강연으로 이루어진 《프랙티스 Practice》(2015.8.7~9.11)를 진행한 바 있다. 전시에서는 두 명의 디자이너가 하나의 그룹(김종범, 이혜연의 노네임노샵)으로 10 여 년의 시간을 함께 하면서 서로가 각기 다른 방향의 실천들을 어떻게 발전시켜왔는지 그 흔적을 드러내고자 했다. 이와 동시에 세 명의 독립큐레이터(김상규, 김해주, 현시원)를 초대해 그들의 각기 다른 기획 방법론과 글쓰기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 내용을 담은 단행본을 ‘팩토리프레스’를 통해 국영문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2016 년 3월) 2016 년 갤러리팩토리의 시작을 알리는 전시 프로그램은 지난해 《프랙티스 Practice》 전시에서 시작된 주제를 심화하고 확장하여 새로운 전시기획 방법론을 실험하는 연장선에 있다고 볼 수 있겠다. 세 개의 전시로 구성된 이번 《Practice Series 2016: Making is Thinking》 시리즈에는 사진작가 김형식, 타이포그라퍼 이경수, 건축가 김대균이 각기 작업실(Studio), 글자(Letter), 공간(Space)을 어떻게 ‘프랙티스’ 하는지 전시의 형태로 선보인다. 이들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동했을 뿐 아니라, 그 흔한 출신 지역, 나이, 학교 등 어느 하나의 공통분모로 엮기 어렵다. 그럼에도 이들 3 인이 올해 갤러리팩토리의 기획전시 시리즈에 소환된 이유는 일종의 ‘장인 정신(craftsmanship)’이라는 눈으로는 볼 수 없는 공통의 가치를 그들의 작업에서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다른 이들에겐 ‘쓸데없는 디테일(useless detail)’로 간주될 수 있는 작은 (가치절하, 마이너, 중요하지 않다고들 흔히 생각하는) 부분에 오히려 오랜 시간 몸과 머리의 에너지를 쏟으며 그들만의 방법론과 태도를 발전시켜 왔다.

 

노동과 도시화 연구로 저명한 사회학자 리처드 세넷(Richard Sennett)은 그의 책 『장인 The Craftsman』에서 무언가에 확고하게 몰입하는 특수한 ‘인간의 조건’과 실제 일에 몰입하면서도 일을 수단으로만 보지 않는 인간의 모습을 ‘장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전시 시리즈의 부제인 ‘Making is Thinking’은 위의 세넷의 책에서 한 구절을 빌린 것이다. 또한 세 개의 전시는 각각 ‘사진과 스튜디오, 그리고 거짓에 관하여’ (김형식) ‘길 잃은 새들’ (이경수) ‘Space Practice’ (김대균)라는 저마다의 키워드를 가지고 단순히 분야로 구분 짓는 사진, 디자인, 건축을 넘는 작업의 방법론을 제시할 예정이다. 사진, 디자인, 건축에서의 3 인의 각 작업은 일견 남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는 (혹은 부러 알아차리려 하지 않는) 미련한 ‘잉여’의 노력으로 보일 수도 있고, 경제적 가치나 효율성과는 거리가 멀 수도 있다. 그럼에도 각자의 자리에서 조금 ‘더 나은’ 상태를 만들어보려는 그들만의 시간과 노력이 오늘날에 맞는 ‘장인’의 새로운 정의에 가깝지 않을지 조심스럽게 질문해본다.

 

 

작가노트

나는 사진에 관한 사진 작업을 한다.

나의 관심은 사진이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그것은 지금 어떤 의미이고 어떻게 변해가고 있는지이다. 사진은 일종의 거짓말이다. 그것은 선택된 일부분만을 보여준다. 그리고 쉽게 현실을 왜곡하거나, 다양한 방식으로 변형시킨다. 우리는 사진 이미지를 통해서 세상을 보는 것에 익숙하지만, 우리가 보는 것은 현실이 아니라 또 다른 세계이다. 나에게 사진은 도구가 아니라 메세지다. 일련의 작업은 사진을 둘러싼 다앙한 현상을 관찰하고, 그것에 대해 질문하는 과정이다. 스튜디오는 나에게 질문이 시작되는 공간이자 실험실이다. 사진 도구는 매체를 대변하는 역할을 하고, 무대 장치로서 역할하는 것이 아니라 무대 안으로 들어와서 주인공이 된다.

 

작가 소개 

김형식 (Hyungsik Kim 金炯植)

서울에서 작업 및 거주 중이다. 중앙대학교 사진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작가는 사진에 관한 사진 작업을 하고 있다. 끊임 없이 매체에 관한 질문을 던지면서, 작업의 방향을 넓혀가고 있다. 토탈 미술관 프로젝트 스페이스 더 룸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한미사진미술관과 덴마크 갤러리 이미지에서 동시에 진행한 ‘NEW GENERATION’ 등 여러 단체전에 참가했다. http://www.hyungsikkim.com/

 

GF1_0015_R1.jpg

 

GF1_0027_R1.jpg

 

GF1_0029_R1.jpg

 

ND8_7532_R1.jpg

 

 

 

- 부대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