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 제목 Floating and Sinking 
전시중 전시종료 
작가명 조은비 외 
Exhibition id 559 
순서 Apr 01, 2016 
여기라는 신호 Floating and Sinking

갤러리 팩토리 2016 첫 출판 여기라는 신호

2015년 갤러리 팩토리 마지막 전시 <여기라는 신호>의 북클릿입니다.
전시를 기획한 조은비 큐레이터의 노트와 전시 부대토크에 참여해주신 김행숙 시인의 시, 윤민화 큐레이터와 빙앤띵의 글, 오종현, 이윤이, 이제 작가의 이미지가 실려있습니다.

북클릿 한 면당 4칸으로 나누고, 상단 및 하단 두칸씩 작가 3인과 기획자 1인이 전시 주요 구성원이 되어 각기 페이지 내 한공간을 갖는 방식입니다.

이 도록을 디자인한 박연주 디자이너는 <float>시리즈, 강서경 작가의 도록 <井>을 디자인하고 출판한 '헤적프레스'를 운영하고 있기도 합니다. 전시에서 느낄 수 있는 '여성적인 것'을 반영하듯 고운 분홍색이 채워져있네요.

팩토리, 북소사이어티, 유어마인드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 부대 프로그램

관련글 Related Posts